정준영·최종훈 징역 구형 vs 승리 구속영장 기각…엇갈린 행보 왜?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자유게시판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정준영·최종훈 징역 구형 vs 승리 구속영장 기각…엇갈린 행보 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양판옥 작성일19-11-23 08:57 조회64회 댓글0건

본문

0001074426_001_20191114145204684.jpg?typ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정준영과 최중훈, 그룹 소녀시대 유리의 오빠 권 모씨가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으로 촬영, 유포한 혐의로 각각 징역 7년, 5년, 10년을 구형 받았다.

이 가운데 '버닝썬' 사건의 중심에 있던 승리를 향한 수사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을까.

지난 13일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정준영과 최종훈에게 각각 징역 7년과 징역 5년을 구형했다.

그리고 권 모씨를 포함해 클럽 버닝썬MD(영업직원) 김모씨, 연예기획사 전 직원 허 모씨에게 각각 징역 10년을 구형했다.

이들은 2016년 1월 강원도 홍천, 3월 대구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 됐다.

또한 2015년 말 연예인들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여성들과 성관계한 사실을 밝히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전송하는 등 11차례에 걸쳐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혐의도 받았다.

정준영과 최종훈 등이 여전히 결백을 주장하며 형량에 대한 부당함을 호소하고 있는 가운데, 사실상 '버닝썬' 사태의 중심이자 각종 혐의에도 구속을 피한 승리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0001074426_002_20191114145204716.jpg?typ

지난 5월 경찰은 2015년 일본인 투자자 일행에게 성매매를 알선하고, 같은 해 자신도 성매매를 한 혐의, 그리고 버닝썬의 자금 5억 3천여만 원을 횡령한 혐의로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러나 서울중앙지법 신종열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유리홀딩스 및 버닝썬 법인의 법적인 성격, 주주 구성, 자금 인출 경위, 자금 사용처 등에 비춰 형사 책임의 유무와 범위에 대한 다툼의 여지가 있다"며 "나머지 혐의 부분과 관련해서도 혐의 내용 및 소명 정도, 피의자의 관여 범위, 피의자 신문을 포함한 수사 경과, 그동안 수집된 증거자료 등에 비춰 증거인멸 등과 같은 구속 사유를 인정하기 어렵다. 현 단계에서 피의자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수 없다"고 설명하며 승리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뿐만 아니라 승리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와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의 한 호텔 카지노 등을 드나들며 상습적으로 도박을 한 혐의를 받기도 했다. 또한 도박 자금을 조달하는 과정에서 미국에서 달러를 빌리고 국내에서 원화로 갚는 '환치기' 수법을 썼다는 의혹을 받았다.

지난 9월 해외 원정 도박 및 외국환거래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재소환 된 승리는 해외 원정 도박 혐의만 인정했다.

그러나 '환치기' 혐의는 부인했다.

이처럼 승리는 '버닝썬' 비리는 물론, 상습 도박 등 각종 의혹에 휩싸였음에도 구속을 면했다.

여기에 승리가 지난 6월 25일 만기였던 입대 연기 신청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면서 승리의 '도피성 입대'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징역을 구형받은 정준영, 최종훈 등과 달리 '버닝썬' 사태의 주축과도 같은 승리에 대한 수사가 부실한 가운데, 각종 의혹을 교묘하게 피해가고 있는 승리의 행보에 의구심이 들 수 밖에 없다.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311&aid=0001074426


YG 대단하네요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